kpopstar k-popstar kpopartist kpop

Hello I`am jaepep
The site address currently uses two domains (Kpop.biz, Show21.com)
From now on, I will introduce my music & kpop  to you through the website.

https://www.instagram.com/jaepep/


[FULL] BTS (방탄소년단) Speech United Nations UNICEF Event


BTS (방탄소년단) ‘IDOL’ Official MV
BTS Official Homepage http://bts.ibighit.com
BTS Blog http://btsblog.ibighit.com
BTS twitter https://twitter.com/BTS_twt
BTS Facebook https://www.facebook.com/bangtan.offi…


BTS (방탄소년단) LOVE YOURSELF 結 Answer ‘Epiphany’ Comeback Trailer


BTS Coolest Dance Performance Compilation


T-ara(티아라) _ Cry Cry (MV Ver.2)


PSY – DADDY(feat. CL of 2NE1) M/V


BoA 보아 ‘Only One’ MV (Dance ver.)


[M/V] SEVENTEEN(세븐틴) – 어쩌나 (Oh My!)

kpopstar.com k-popstar.com kpopartist.com kpop.biz musique.kr PixMedia.com

Buddhist order to build village for ‘Seon’ meditation in southern city

SEOUL, July 4 (Yonhap) — South Korea’s mainstream Buddhist order has set out to build a large-scale complex in a southern city to provide experiences of “Seon” meditation, better known as Zen meditation, to Buddhist followers as well as ordinary people, a committee in charge of the project said Wednesday.

Under the plan led by the Jogye Order’s Bongam Temple and a group of Seon monks, the Mungyeong Global Meditation Village will be created in the southern city of Mungyeong, North Gyeongsang Province, by 2021, according to the committee.

The complex will feature meditation facilities, accommodations, cafeterias and other amenities over some 120,000 square-meters of land at the foot of the city’s Mount Heeyang. The facilities are designed to accommodate as many as 300 people at the same time.

The project was devised to globally promote the Korean Buddhism’s school of Seon, characterized by its emphasis on rigorous self-control, meditation and practice. A similar Japanese Buddhist school is more widely known as Zen.

“Buddhism is declining and the country is facing many issues while all of humanity is witnessing a serious discrepancy between the material world and the spiritual world,” Monk Euijeong, the head of the committee, said in a press conference.

“Seon should be in the lead of the civilization of the 21st century and (we) also plan to revive the spirit of Seon in South Korea to reach out to the world,” he said.

He also said the Buddhist sector plans to make it easier for ordinary Buddhist followers and other civilians to gain access to the meditation technique of the Seon school.

The groundbreaking ceremony for the construction is set for next week with a plan to finalize the building of the complex by the end of 2021.

A budget of 29 billion won (US$26 million) will be funded by financial support from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as well as donations from the Buddhist order and followers.

The complex will be built in the style of traditional Korean temples and will provide a range of meditation programs when it opens after 2021.

A computer image of the Mungyeong Global Meditation Village to be created in the southern city of Mungyeong, North Gyeongsang Province, by 2021. This photo was provided by the committee in charge of the project. (Yonhap)

전국승려결의대회 동영상으로 보기


전국승려결의대회를 위한 제언(조계종을 걱정하는 스님들의 모임 상임대표 원인스님)


전국승려결의대회 1삼귀의, 반야심경


전국승려결의대회 2 고불문(현진스님)


전국승려결의대회 3 대국민참회 및 참회정진


전국승려결의대회 4 경과보고(허정스님)


전국승려결의대회 5 대회사(원인스님)


전국승려결의대회 6 봉행사(개혁선언) 월암스님


전국승려결의대회 7 지지선언(효림스님)


전국승려결의대회 8 제도개혁안 결의(퇴휴스님)


전국승려결의대회 9 제 2부 사회 (참여불교재가연대 공동대표 김형남)


전국승려결의대회 10 증명법사(설조스님) 법문


전국승려결의대회 11 불자님들에게 올리는 글(각명스님)


전국승려결의대회 12 조계사 학생회 퇴학생 이수영


전국승려결의대회 13 국민에게 올리는 글(불교개혁행동 상임대표 김영국)


전국승려결의대회 14 결의문(불교개혁행동 상임공동대표)


전국승려결의대회 15 발원문(현우스님)


전국승려결의대회 16 행진 전 안내


전국승려결의대회 17 조계사 행진


전국승려결의대회 18 조계사 앞


전국승려결의대회 19 강설스님


전국승려결의대회 20 공지사항


전국승려결의대회 21 회향사(대청스님)


전국승려결의대회 회향

전국승려결의대회 & 재가불자결의대회 기고문

불교개혁운동


불교개혁운동의 발상지 거조암 영산전
불교개혁운동 FTP 자료실


전국재가불자총결집대회-현 종단 상황과 재가불자의 나아갈 길


권력승 양성소, 중앙종회를 해체하라


수행과 재정분리가 종단개혁의 방향


JTBC 26일 전국승려대회…종단 운영에 ‘불교신자 참여’ 요구


8.26 전국승려결의대회 & 재가불자결의대회 중계
2018-08-26 14:00

전국승려결의대회 동영상으로 보기


팟캐스트 “종정 진제스님도 총무원장 후보자격 없다”
출연 : 부명스님 탁마도량 운영위원장, 김영국 시민연대 상임대표
진행 : 임지연 바른불교재가모임 상임대표 2018-09-13


28일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중단하라” vs “그대로 진행”
2018-09-27


새 총무원장에 원행 스님…불교 재야단체 “기득권 각본” 반발
2018-09-28

불교개혁운동뉴스 리스트

원로 큰스님들께 올리는 호소문
비구 설조 합장 2018-09-28

원천무효인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의 원행스님 당선도 무효다
불교개혁행동 2018-09-28

“적폐 아바타가 되는 것은 교단과 자신 망치는 짓”
“성찰·참회없는 선거 즉각 중단…원행 후보 사퇴하라”
서현욱 기자 2018-09-27

총무원장 후보 사퇴에 따른 설조 스님 성명서
설조 스님 2018-09-27

조계종 총무원장 후보 원행 스님 문중 비판 28가지
덕산원두 스님 2018-09-27

제36대 총무원장후보를 사퇴하면서
2018-09-26

조계종 민주노총 노조 출범…변화 바람 부나
위원장에 심원섭 팀장, 40여명 동참…‘개혁정신 퇴색’ 종단 현실 비판
김정현 기자승인 2018-09-20

총무원장 선거를 반대한다-정의평화불교연대
정의평화불교연대 2018-09-18

조계종단 전체 승려와 불교도에게 보내는 공개서한
제36대 총무원장 선거에 즈음하여
덕산원두 스님 전 원로회의 사무처장 겸 종정 사서실장 2018-09-17

한국불교개혁을 위한 대불련 동문행동
대불련 2018-09-17

총무원장 선거 원천 무효…자승 전 원장 즉각 수사하라
김정현 기자승인 2018-09-16

자승 키즈’ 종회서 퇴출…입후보 하면 낙선 운동
불교개혁행동, “자승 적폐세력 주도 선거원천무효 총궐기”
14일 “만당·법원·우봉·초격·현법 스님 등” 퇴출 11인 지목
서현욱 기자 2018-09-14

혜총스님 “직선제 실시하고, 사부대중 참여 폭 확대할 것”
[인터뷰] 조계종 제36대 총무원장 선거 기호 1번 혜총스님
김정현 기자 2018-09-14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원천무효’ 총궐기대회 15일
김정현 기자 2018-09-14

[안국당간] 총무원장 선거, 권승 재창출 수단 불과
이도흠(한양대 교수, 정의평화불교연대 대표) 2018-09-13

“적폐청산 장도의 걸음은 멈춰지지 않는다”
설조 스님 11일 작은음악회에서 “진실하게 정진하자”
서현욱 기자 2018-09-13

조계종 총무원장 후보자 검증 원칙
불교저널 2018-09-13

“한국불교 개혁 대장정, 이제 시작이다”
전국재가불자총결집대회 성료…“개혁 완수하는 그날까지 투쟁”
김정현 기자 2018-09-11

‘유치원국고지원 횡령 지홍 구속’
불광법회 토요결의대회 불광사 사유화에 도심시위
김종찬 기자 2018-09-11

적반하장 파계 지홍 퇴진
8일 불광청정도량회복 결의대회…500여 불자 촉구
서현욱 기자 2018-09-11

총무원장 선거인단 여전히 교구장 맘대로?
전라 경상권 교구장 투표보다 위임정치적 성향 엿보여
김원행 기자 2018-09-10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 관심 가져야 하는 이유
김경호 이사장 지지협동조합 2018-09-06

[전문] 중앙선관위원장 선출 및 선거 입후보에 관한 불교개혁행동 성명
불교개혁행동 2018-09-06

중앙종회 ‘파행’…야권 법륜승가회 종회의원 본회의 퇴장
서현욱 기자 2018-09-06

‘박기련, 자승 적폐 5적’ 명예훼손에 검찰 무혐의 처분
동국대 법인사무처장· 전 불교신문 주간의 고소 불기소
불교저널 2018-09-06

국민혈세 횡령 사회법 위반 처벌 촉구 나선다
서현욱 기자 2018-09-04

“줄탁동시?啄同時로 조계종 개혁이룰 것”
신희권 기자 2018-09-04

[설조스님과의 대화] “죄송하다는 말 조차 구차했다”
고원영 작가 2018-09-04

유신독재권력 답습 조계종 권승들의 적폐
소암 (승려시인, 한국불교역사문제연구소장) 2018-09-03

“적폐 세력과 적폐 청산을 요구하는 대중은 다르다”
서현욱 기자 2018-09-03

뿌리깊은 종단갈등 개혁 먼길
BuddhismCafe.com 2018-09-03

총무원장 일인전횡체제 청산방법
김광수(한양여대 교수/정평불 공동대표 2018-08-31

적폐청산, 국민 힘으로 결행할 이유
불교저널 2018-08-31

“자승 적폐세력 주도 선거 반대…후보자 문제 폭로”
서현욱 기자 2018-08-28

대통령님 조계종을 살려 주세요’민족종교 적폐청산 요구하는 처절한 외침
김종철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ㆍ동아투위 위원장 2018-08-27

“자승 멸빈” 결의…재가자 개혁 열망 꽃 피워
서현욱 기자 2018-08-27

‘전국승려대회·자승, 영원히 종단에서 추방 결의… 교권수호대회’ 도로 놓고 나뉜 불교계
손우진 기자 2018-08-26

조계종 원로회의,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 인준
김정현 기자 2018-08-22

설정 총무원장 아직 사퇴 안했다?…원로회의, 불신임 다룰 듯
김정현 기자 2018-08-22

설정 원장 ‘수덕사행’…”산중으로 돌아간다”
서현욱 기자 2018-08-21

한국불교의 현실,중세 근대 탈근대가 짬뽕
신희권 기자 2018-08-19

자승구속ㆍ종회해산ㆍ개혁회의 구성”…촛불은 계속된다
김정현 기자 2018-08-19

“설정 원장, ‘자승 장막’에 고립무원…상좌마저 등 돌려”
자승 전 원장 원치 않는 인사하려다 발생 2018-08-18

불청사랑과 함께 조계종 적폐청산
김정현 기자 2018-08-18

본사주지협 “23일 2,500명 스님 조계사 집결 조치”
같은 날 조계사 전국승려대회 봉행에 맞불 2018-08-18

한국불교개혁 희망버스 “원로스님께 호소합니다
김정현 기자 2018-08-17

율장 어긴 승려 교단 떠나라
이용성(풍경소리 사무총장) 2018-08-17

23일 승려대회, 청정한 조계종 거듭나는 혁명 될 것
김정현 기자 2018-08-16

“설정 총무원장 불신임을 환영한다”
신희권 기자 2018-08-16

희망버스 타고 원로의원 만나러 간다
서현욱 기자 2018-08-16

“권력승집단 중앙종회 해산하라”
신희권 기자 2018-08-16 10:45

“기득권의 설정 퇴진 촉구, 전형적인 꼬리 자르기”
김정현 기자 2018-08-14

한국불교 개혁을 위한 재가불교 대장정 선언
서현욱 기자 2018-08-14

“한국불교 개혁 대장정, 이제 시작이다”
김정현 기자 2018-08-12

“재가불자 결집, 악성종양 짜낼 절호의 기회”
김정현 기자 2018-08-11

[총정리] 설정 총무원장, 물러나는 거야? 자승 원장이 등장한다고?
2018-08-10

“성문스님 임명은 종권 싸움 막장에 접어든 신호”
김정현 기자 2018-08-09

불교개혁행동 출범…‘조계종 개혁’ 대국민 서명운동 전개?
김정현 기자 2018-08-05

조계종 적폐청산-설조스님
불교개혁운동

UNESCO lists Korean mountain Buddhist temples as World Heritage sites


Seonamsa 선암사 仙巖寺 www.sunamsa.or.kr


Daeheungsa 대흥사 大興寺 www.daeheungsa.co.kr


Beopjusa 법주사 法住寺 beopjusa.org


Magoksa 마곡사 麻谷寺 www.magoksa.or.kr


Tongdosa 통도사 通度寺 www.tongdosa.or.kr


Bongjeongsa 봉정사 鳳停寺 www.bongjeongsa.org


Buseoksa 부석사 浮石寺 www.pusoksa.org

Seven ancient Korean mountain temples, which typify the way Buddhism in the country has merged with Indigenous beliefs and styles, were listed as UNESCO world heritage sites on Saturday.

The seven mountain temples – Seonamsa, Daeheungsa, Beopjusa, Magoksa, Tongdosa, Bongjeongsa, Buseoksa – were all established during the Three Kingdoms period that lasted until the 7th century AD.

UNESCO made the announcement at a meeting in the Bahraini capital Manama.

Buddhism was imported to the Korean peninsula in the fourth century and accepted by the ancient kingdoms of Goguryeo, Baekje and Silla, establishing it as the national religion for more than 1,000 years.

During the religion’s heyday in the fifth and sixth centuries many houses of worship were built under strong state patronage, accelerating the importation of Buddhist culture, architecture and style.

Over time elements of traditional Korean beliefs merged into the religion, forming the Tong Buddhist doctrine, meaning consolidation or integration, and temple architectural layouts followed suit.

Buildings were constructed in supposedly auspicious locations and many temples set up in hilly areas, in line with the traditional Korean reverence for mountains and the Zen focus on meditation in a calm environment.

Temples were built on high positions protected by hills and commanding an open view over other mountains.

A typical mountain temple has a long winding entrance path up the slope, buildings laid out in a square with an inner courtyard in the middle.

The most important hall is on the highest level at the back, and halls for meditation, everyday living areas for monks, and a pavilion form the other three sides.

But Buddhism’s influence began to wane after the Chosun dynasty, which took over in the 14th century, adopted Confucianism as its ideology and launched an extensive and enduring crackdown on the religion.

It forced many urban temples to close, leaving only those in remote hills to survive.

List of UNESCO World Heritage entries

  • Complex of Koguryo Tombs
  • Historic Monuments and Sites in Kaesong
  • Haeinsa Temple Janggyeong Panjeon, the Depositories for the Tripitaka Koreana Woodblocks
  • Jongmyo Shrine
  • Seokguram Grotto and Bulguksa Temple
  • Changdeokgung Palace Complex
  • Hwaseong Fortress
  • Gochang, Hwasun and Ganghwa Dolmen Sites
  • Gyeongju Historic Areas
  • Jeju Volcanic Island and Lava Tubes
  • Royal Tombs of the Joseon Dynasty
  • Historic Villages of Korea: Hahoe and Yangdong
  • Namhansanseong
  • Baekje Historic Areas
  • Sansa, Buddhist Mountain Monasteries in Korea
  • 설조 스님 28일 촛불법회서 “적폐 뿌리까지 뽑겠다”

    설조스님이 국민께 드리는 글

    조계종 적폐청산 위한 설조스님 단식선언

    설정 총무원장 퇴진 촛불법회

    ‘조계종 적폐청산 요구’ 설조스님, 폭염 속 단식 31일째/SBS 2018.7.20

    ‘개혁 요구’ 설조 스님 단식 35일째…조계종 내홍 계속/JTBC 2018.7.24

    설정 스님 “조속한 시일 내에 진퇴 여부 결정”/YTN 2018.7.27

    설조스님 “교단 정화의 불 지피는 데 저를 심지로 쓰겠다”

    https://twitter.com/buddhistnews

    Congratulatory Remarks for the Buddha’s Birthday

    Lotus Lantern

    Lotus Lantern

    Congratulatory Remarks

    The entire world is celebrating the birth of the Buddha with blooming flowers of peace. Buddha came to this world to teach us that we are all the most pure beings with Buddha-nature at our heart. He did not end with just achieving his own enlightenment but continued to practice endlessly for peace and comfort of all sentient beings.

    Within our mind, we can find our true life. It is the existence of the infinite possibility to provide comfort and peace for all sentient beings. When facing any difficulty, we can stand up proudly by our own effort. Having faith in and practicing the true life is the only way to an awakened life and to the nirvana. Buddha’s birthday is the day to remind ourselves of such teaching and the day to take the vow to return to the pure mind of wisdom and compassion.

    Long winter of division has passed and spring of peace has arrived. Flower of harmony and cooperation is blooming. Through the Panmunjom Declaration, the leaders of North and South Korea have agreed on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e energy of coexistence that we have fostered will spread around the world through the upcoming North Korea-United States summit. Let’s join our efforts to practice peace. Let’s transcend beyond the division of liberal and conservative, and socio-economic classes to advance as one.

    Once we realize there is the pure and infinite wisdom within ourselves, and take a good look at ourselves while practicing compassion, the world will become much more beautiful. Buddhist followers should practice with a sincere dedication to unite the world as a single flower. Buddhist practice including meditation, scripture reading, mantra and sutra chanting are true ways to find one’s original self. To many of our citizens who have not yet been exposed to Buddhism, I would like to recommend you to have time of meditation once a day to look around yourselves and to remind yourselves of how precious you are. We can realize the spirit of “all things forming a single body (萬有一體)” and that all things and “I” are one when we have the wisdom to love ourselves. Furthermore, we can practice the “great compassion of a single body (同體大悲)” by considering all sentient beings as precious as ourselves and nurturing them.

    While fostering peace through wisdom and compassion shall be the foundation of our lives, social “compassion of single body” can be practiced through just distribution. We shall devote ourselves to creating a world without alienation or discrimination and to solving the issues related to youth unemployment, lack of welfare for elders, gender inequality and racial discrimination. Wisdom will make us stronger and compassion will make us warmer.

    The amazing scientific development i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will open up an astounding future world. We need to be main actors in enhancing our lives with the spirit of wisdom and compassion and in leading the world peace. In order to do so, we need to examine our own greed and ignorance. We need to create a future of pure honesty and self-sufficiency instead of a future for merely satisfying our greed. This is the world of coexistence we shall form.

    A single flower becomes tens of thousands of flowers which become one great flower. We are all individual beings, yet we are also fellow practitioners living in the same world. When we realize this precious connection, our world will be as a sigle flower at last.

    If we have faith in the fact that we are Buddha, recover the original pure mind, and live with a sincere heart, everyone we meet will be bodhisattva and everywhere we go will be the pure land of utmost bliss. If we can all live as Buddha from this moment, everyday would be “Buddha’s Birthday.” I pray that the intrinsic meanings of Buddha’s birth would bloom as flowers in our mind filling it with the scent of peace and happiness.

    May 22, 2018 in the Buddhist Era 2562

    Ven. Seol Jeong​
    Chairperson of Buddha’s Birthday Celebration Committee
    President of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http://www.koreanbuddhism.net/bbs/board.php?bo_table=0010&wr_id=640

    불교 바로알기-위빠사나

    위빠사나라는 건 대체 뭐냐?우리가 출가수도하는 것은 처음부터 끝까지 부처님 말씀에 의지하는 거거든요. 이걸 위법망구(爲法忘軀)라 하는데… 이 세상 좋은 줄 알았는데 말씀 듣고 보니 고해였다 세상이 공허해서 꿈처럼 실체 없는 헛모양 뿐이다 그래서 무얼 바란다는 것 자체가 헛 될 뿐 아니라 삼계 만물이나 나조차도 공(空)하고 무상(無相)이고 무원(無願)이고 무아(無我)다.
    이런 이치가 누구나 다 아는 것처럼 보여도 이거 부처님께서 최초로 하신 겁니다. 또한 부처님 지혜의 정수예요.
    무아(無我)다 중도(中道)다 말은 쉽지만 불교 이치는 중생으로서는 알아먹기가 참 어려운 거요.
    유식(唯識)을 예로 들면 요새 말만 유식(唯識)한다 떠벌리는 거지 종당엔 다 유식(唯識) 이치를 못 믿고 저 편한 대로 반만 믿는 반식(半識)으로 돌아서거든요.
    지금 한국이나 외국이나 유식 공부한다 하는 똑똑하신 학자님들 다 이 모양이라오. 사실 부처님 말씀을 한번 귀로 들었으면 이치도 마음에 비춰져서 바로 담겨져야 하는데. 실상은 안 그렇습니다.

    듣기는 들었는데 자기가 안 게 아니라 부처님께 얻어듣고 겨우 알 듯도 한 건 대 마음속 깊이 체득하지는 못하지요. 만약에 한 번 듣고 심득(心得)했다 하면 그건 타고난 도인이요. 또 자기가 스스로 알았다 하면 그건 연각ᆞ벽지불이라 하는 겁니다.

    겨우 귀동냥해서 말만 그럴 듯 해진 것이라, 그래서 성문(聲聞) 즉 귀가 보배인 중생이다 그러는 건데 어쨌든 이걸 어찌 말하냐 하면, 얻어 들은 부처님 지혜법문은 달빛인데 중생 마음이 탐ᆞ진ᆞ치에 마냥 흔들려서 저 달빛 같은 부처님 지혜 법문이 호수 같은 내 마음에 비춰지지 못하여서 지행합일(知行合一)이 안 되기 때문이다 그러는 겁니다.
    그래서 정말이지 귀동냥해서 겨우 얻은 지혜를 믿음 속에서 진짜 내 것으로 만들려고 흔들리는 마음을 부처님 말씀 속에서 조용히 가라앉히는 거예요. 이걸 지(止) ᆞ 정(定) 또는 ‘사마타’라 하는데 흔히 선정에 든다 이렇게 말하지요. 그러면 귀동냥한 부처님 지혜 법문은 이치만 그런 줄 알지 실제로 번뇌를 끊는 힘이 없다 해서 말라죽은 건혜(乾慧)라 하는데. 이 건혜를 살려서 한 번 번뇌를 끊어보자 해서 선정을 닦아 자꾸 관찰 사유(思惟)하는 것을 지(止)에 상대해서는 관(觀)이라 하고 정(定)에 상대해서는 혜(慧)라 하고 사마타에 상대해서는 위빠사나라 부르는 거요.

    그런데 처음 선정을 닦는 때는 마음이 자꾸 흩어져서 부처님 말씀에 염주(念住)하기는커녕 자기 마음도 갈피를 못 잡거든요. 이때는 수식관(數息觀) 등등 방편을 써서 마음을 다잡게 하고 부처님 지혜 법문을 관찰해야 하는 법인데 막상 마음이 침착 조용해지면 그만 부처님 지혜 법문도 묻혀져서 멍해지거든요. 그래서 무기(無記)에 빠져 멍해지는 외도선(外道禪) 즉 명상(冥想)에 빠지지 않도록, 아침마다 부처님 말씀을 외우는 것을 송경(誦經)이라 하는 겁니다.
    여러분들 수타비 사원에서 새벽마다 들었을 텐데 송경과 선정은 이렇게 같이 가는 겁니다. 화두 참선은 송경과 참선이 통합된 거라 볼 수도 있는데… 어쨌든 송경을 잘해야 선정 즉 사마타 수행도 바로 서는 겁니다.

    사마타는 위빠사나의 인(因)이고 위빠사나는 사마타의 과(果)인데, 사마타가 부처님 말씀을 독송하는 송경을 통해서 정화 감득(感得)되면 이를 이계인(離繫因) 즉 해탈하는 원인이라 그럽니다. 다시 말하면 선정 즉 사마타는 과일나무에 물을 주고 거름을 주어서 잘 키우는 거고 송경은 부처님 지혜에 의지해서 열매가 잘 맺도록 가지를 유인하고 전지 전정 해주는 것이다 이렇게 말할 수도 있답니다.

    이렇게 선정을 닦아 가면 점차로 부처님 말씀 즉 관혜(觀慧) 속에서 선정이 점점 깊어지는데… 문제는 잡념 때문에 또 바깥 사물경계에 마음이 흘러가서 집중이 잘 안 된다는 거죠.
    밥을 먹으면서도 문득 맛이 있다 없다는 한 생각, 공양하는 사람 보고는 잘 사네 못 사네 잘 생겼네 못 생겼네… 이런 잡념 한 번에 몇 일동안 밤새서 공부한 것이 그냥 날아갑니다.
    이런 경우 화두를 실참(實參)하는 간화선에서는 조도(助道)로 삼는 것이 예참 아니면 주력인데, 남방에서의 고(苦)ᆞ집(集)ᆞ멸(滅)ᆞ도(道) 사제(四諦)의 행상(行相)을 순차적으로 수습하는 선법(禪法)에서는 사념처(四念處)라는 방편을 쓰지만 실제로 조절하기 매우 어려운 게 문제. 그래서 결국 계율로 외행(外行)부터 콘트롤 하는 겁니다.
    마음의 이탈을 겉으로 드러나지 않게 108중학법(衆學法)으로 신업(身業)과 구업(口業)을 절제하고 의업(意業)으로는 생각이 밖으로 흐르면 일체가 공(空)하고 무상(無常)하고 무원(無願)인데 너는 무엇에 집착하는고 되새겨서 마음을 추스립니다. 결국은 내 심원의마(心猿意馬)를 부처님의 지혜 말씀으로 조복시킨다 해서 관혜(觀慧)의 관(觀) 즉 진짜 위빠사나인 제현관(諦現觀)이라 부르는 거지 요새 엉덩이 뿔난 것들이 저 남방에 가서 고잉카 아무개 등등 사이비한테 배웠다 자랑하는 소위 <마음 챙긴다는 가짜 위빠사나> 하곤 아주 다른 거요.

    <내 소견(所見)으로 내 마음을 관(觀)하는 것을 관(觀) 즉 위빠사나라 하지 못하는 이치>는 중생의 시커먼 무명심(無明心)에 일체가 다 깜깜 절벽인데 본디 없는 마음을 스스로 본다거나 원래 없는 망상을 자기가 알아차린다 하는 것은 다 소경이 개꿈 꾸는 헛소리기 때문예요. 이런 이치를 바로 알아야 합니다.
    이 위빠사나는 사실 비구율의의 구족계에 포함되는 것인지라 미얀마나 태국에 가서 단기 출가라도 해야 작동하는 선법(禪法)인데도 이를 율법(律法)이라 안하고 염처(念處)라 하는 것은 그 심행(心行)을 단속하는 바탕이 혜심(慧心)에 주(住)하기 때문에 이름을 염처(念處)라 그러는 거랍니다
    그렇게 계속 위빠사나를 감득하는 사마타를 열심히 가행 정진하다 보면 마음도 부처님의 혜심과 하나 되어 잡념 없이 성성(惺惺)해지다가 마침내 삼계가 고해임을 증득하는 부처님 말씀의 지혜 법문 즉 사제(四諦)의 도(道)에 들어가면 비로소 불도(佛道)를 수행하는 도인(道人)이라 하고 또 이때부터 현관(現觀)이라 하여 공부길이 열리는 거지 소나 개나 겉모양 흉내 낸다고 공부라 하는 게 아니예요.

    요새 저 위빠사나니 뭐니 깨춤 추는 것들 알고 보면 집에서 새는 바가지 나가서 깨진 꼴예요.
    우리 앞산에도 절이 하나 거창한 게 생겼는데 선방이랍시고 하나 지어놓고 참선하실 분 위빠사나 하는 분 이렇게 섞어놨대요. 그래서 총무하고 한번 가봤더니 법당은 쥐새끼 한 마리도 없는데 옆의 산신각에서는 목탁소리 염불소리가 진진하니 낭자한데 신발이 주변에 가득 발 디딜 틈도 없이 벗어놨더라는… 이렇도록 본분사의 본 자도 모르는 그 절 주인을 가지고 다들 큰스님으로 대접하는가 본데….. 이런 꼴들 안 보고 안 듣고 사는 것도 사실 오복 중 하나예요.
    나는 법전대사 열반하시고는 아무데도 안 가는데. 하여튼 님들 아잔간하 존자(尊者)님을 부지런히 참방(參訪)해서 성불하는 선근(善根)을 깊이 심어가셔요.

    사두,!
    보충1)
    송경(誦經)은 자꾸 신구의(身口意) 삼업(三業)으로 부처님 말씀을 깊이 억념(憶念)해서 전오식(前五識)의 무의식(無意識) 속에 훈습(熏習)이 되도록 하는 거예요. 그러면서 선정의 길이 되게 만드는 거지요. 요새 먹물 도깨비들 교리공부 한답시고 알음알이로 문자 희롱하는 희론(戱論) 즉 간경(看經)하곤 근본적으로 달라요.
    그래서 예전의 강원의 송경(誦經)하는 이력(履歷)이 참선하는데 아주 중요했던 거예요. 근데 다 망가졌죠. 강원의 이력(履歷)이 망하니까 선방(禪房)도 망가진 거지요.
    우리가 배움터라 생각하는 대학이란 데는 자칫하면 사실 수행과 아무 상관없는 희론처(戱論處)로 빠진다는 걸 모르니. 송경(誦經)을 중심하던 강원이 희론(戱論)의 알음알이 간경 위주로 바뀌는 것도 다 시절인연이고 말세라서 그런 거요. 그나마 해인사가 겨우 겨우 강맥(講脈)을 잇다가 종당엔 간경의 알음알이에 목 매달던 주지 하나 잘못 만나서 박살나지 않았나요.
    그래도 여러분들은 복 받은 사람들예요. 멀리 아잔간하 존자(尊者)까지 찿아뵈었으니… 열심히들 심방(尋訪)해서 공부 많이들 하셔.

    보충2)
    이렇게 송경과 선정을 수습하면서 마음이 흩어질 때마다 마음 챙긴다 하여 스스로 공(空)ᆞ무상(無常)ᆞ무원(無願)을 되새기면서 선정을 수습하다보면 드디어 부처님 말씀이 눈앞에 현전(現前)되거든요.
    이걸 발심했다 하는데… 이처럼 지행(知行)이 일치(一致)되기 시작하면 이제 부처님 지혜 법문에 들어 계속 선정을 닦아 지혜를 발명해서 심지(心地) 즉 마음의 팔만사천 번뇌를 하나하나 단계적으로 끊어 가는데… (이걸 감업[減業]이라 그럼) 처음 공부할 때 학교 보내자면 똥오줌부터 가려야 한다 해서는… 간신히 부처님 말씀 한 두 마디 익혀 마음을 단속하는 단계를 가지고 마구니들이 공부인척 증상만(增上慢)을 내는데. 다 쓸데없는 짓입니다. 그러니까 머리 몸통 다 버리고 달랑 꼬랑지 하나 줏어다 자랑하는 모양인데.. 이에 대해 아잔간하 존자(尊者)께서는 면도칼이 아무리 날카롭다 해도 도끼마냥 선정(禪定)의 무게가 보태지지 않으면 나무 못 자른다 말씀하셨거든요
    사실 남방에도 한국 못지 않게 사기꾼 득실거리니까 조심해야 되요. 한국에서 돌아다니는 위빠사나 패거리들도 알고 보면 다 일지반해(一知半解)하는 이상한 작자들이니까 조심 또 조심.!
    저것들 모이는 데가 무슨무슨 마을이래요. 그래서 휴게소에서 파는 호두과자 모두 저들이 만들어 파는 줄 알았어요. 하여튼 엉덩이에 뿔 난 것들 이름도 개판으로 지어서 사람 헛갈리게 만드는 데는 재주가 비상한 것 같아요
    부처님 지혜 법문이 내 마음에 감득(感得)되면 일체 경계의 묘법(妙法)이 즉시에 환해져서 눈을 떠도 보이고 감아도 환해지는데 이걸 현관(現觀) 즉 abhisamaya라 합니다. 현관(現觀)이 깊어져서 승진하다가 고집멸도(苦集滅道)의 도제(道諦) 단계에 들어가면 드디어 몽중일여(夢中一如)나 오매일여(寤昧一如)가 차례로 열리는데 남방에서는 그냥 수다원 사다함 아나함 그래요. 이것만을 공부라 하는 거지 개코도 모르면서 맘 챙긴다고 돌아다니는 건 그냥 병이요. 병.
    제대로 묵묵히 깊이 하심해서 공부 수행할 생각은 안 하고 그저 인기나 얻고 돈이나 벌고 남들 안 하는거 좀 신기해 보이는 거 이런 못난 짓들만 찿아다니며 잘난 척하는 것은 말예요… 내가 보기엔 모두 업장이 두터워서 그러는 걸로 보이거든요. 이거 스스로 업장부터 녹이게끔 잘 가르쳐 줘야 해요. 시급해요.
    사두.!

    보충3)
    지금 사마타와 위빠사나 관계가 어떠하냐? 이렇게 질문이 하나 들어왔는데… 사마타[지(止)]는 마음을 적정 고요케 하되 심일경성(心一境性)이라 해서 하나의 경계에 안정(安定)시키는 거요.
    왜 그래야 하냐 하면 부처님의 지혜 말씀이 달빛처럼 비춰져도 내 마음이 요동치면 비춰지질 않으니까 마음을 명경(明鏡)처럼 맑게 삼매에 들게 해서 부처님의 지혜 법문과 하나 되는 대원경지(大圓鏡智)를 위빠사나[관(觀)]해서 대각(大覺)을 성취하자는 건데… 여기에 <경계의 내용>이란 문제가 하나 있거든요.
    달은 중천에 떠 있는데 대야에 담긴 물과 같은 내 마음을 방구석에다 숨겨놓거나 방향을 반대로 놓았다 하면 제 아무리 삼매에 들어 마음이 잔잔해진들 달빛이 비춰지지 않을 겁니다. 그래서 대야를 들어다 달빛이 잘 비추는 곳에 놓고 잔잔해지도록 돌보는 건데 <이처럼 달빛 비추는 곳에 옮겨 놓는 것>을 뭐라 그래요? 삼귀의(三歸依)라 그러지 않나요? 이게 바로 외도의 선정과 불교의 선정이 여기서 갈라지는 거거든요. 하나의 경계라 해서 외도가 제 아무리 선정을 닦는다 한들 달빛이 비춰지질 못해요. 그래서 이걸 지혜가 없어 번뇌를 끊지 못하는 명상(冥想)이다 그렇게 달리 부르는 겁니다. 만약에 비춰졌다 하면 그건 이미 삼귀의가 전제 되어 그리 된 거니까 이미 불자(佛子)가 된 겁니다.
    결국 삼귀의(三歸依)가 안 되면 실상 깨달음도 없는 거나 마찬가지요. 어떤 얼간이 목사 하나가 자기도 깨달았다 떠벌리는 모양인데 그건 악귀(惡鬼)에 홀려서 미쳐 발광하는 거나 진배 없소이다.
    왜냐? <삼귀의가 없으면 깨달음도 없다는 이치>를 꿈에도 모르니까 그렇게 멋대로 사기 치는 거거든요. 이처럼 하나의 경계에 안정(安定)되는 것이 사마타인데 여기에다 귀의(歸依)를 통해서 달빛이 비춰지면 급기야 보일 관(觀) 자를 써서 <위빠사나> 그러는 겁니다. 처음에 방향 위치 제대로 잡는다고… 흔들리지 않게 잘 놓는다고… 바람이 불면 막아준다고… 알뜰살뜰 돌보는 데만 37가지 조도(助道)의 품목(品目)이 있고 여기다 추가로 사마타를 보조하는 것이 저 사이비 위빠사나 패거리들이 한다는 소위 <마음 챙기기> plus +1 인데… 마음 챙기는 게 무조건 나쁘다는 것이 아니라 무슨 마음으로 챙기냐가 관건예요.
    시커먼 중생심(衆生心)으로 심사(尋伺) 각찰(覺察)하는 것을 공부라 할 건지 아니면 부처님께 지극히 귀의하여 불심(佛心)의 불지(佛智) 즉 삼법인(三法印)으로 내 마음을 다스릴 건지에 정사(正邪)가 갈려지는 겁니다.
    저 사이비 위빠사나 패거리가 위빠사나 놀음 한지 이미 한 이십년 되었지 않나요?
    그러면 이제 도인(道人)이 하나는 고사하고 반쪽이라도 충분히 나올 때가 된 것 같은데… 소식은커녕 여전히 쥐 죽은 듯 조용하잖아요.

    불교는 함부로 나대는 거 아니거든요.
    만약에 위빠사나를 한다 치면, 위빠사나로 크게 한소식해서 참선하는 제방(諸方)의 선지식(善知識)들을 두루 찿아가 점검하고 끝내… 심심상인(心心相印)해서 인가(印可)마저 받고나면 그때서야 건당(建幢)하여 개산(開山)하는 거지, 미친 넘들 원숭이 흉내 내는 걸 가지고 공부한다 하는 거 아니거든요. 제발 정신 좀 차리셔… 비싼 밥 처먹고 왜들 그러시는지 참 이해가 안 갑니다.
    인과적으로는 사마타가 없으면 위빠사나도 없는 까닭에 초학자들에게 송경(誦經)을 가르쳐서 위빠사나 하는 성문(聲聞)의 혜심(慧心)을 길러 사마타의 길로 인도하고자 하는 게 소위 염처(念處)의 심사(尋伺)하는 마음 챙기기인데… 이것만 중뿔나게 연습한다? 잘 해보슈…

    ex) 요새 참 재미있는 말이… 저 불법승(佛法僧) 삼보(三寶) 가운데 법은 진리니까 진리는 객관적이고 보편적이니까 나는 부처도 안 믿고 중들도 안 믿고 오로지 진리만 믿겠다 하는 말인데… 부처 다음에 법이 있지 법 다음에 부처 있는 게 아녜요.
    부처님이야말로 진리의 당체고 진리의 화신인 것이지 진리가 따로 있어서 부처 버리고 중 들도 내치고서 달리 구할 수 있는 게 절대 아니거든요. 만약 그렇다 하면 이건 이른바 축물(逐物)이라 해서 한나라 강아지 마냥 죽자하고 뼈다귀 물어다 주인 갖다 주고… 주고… 주고 하다 끝장나는 거요. 이런 건 공부가 아니요. 바깥 경계에 끝없이 매인거지. 이런 이치를 어찌 말하냐 하면 진리가 사람을 따라오도록 공부해야지 사람이 진리를 따라다녀서는 평생 중생 노릇 못 면한다 그렇게 말하는 거요.
    정말로 쇠뿔은 단김에 뽑는 건지 잘 모르겠으나 공부에는 영과(盈科)라 해서 다 순서가 있답니다.
    먼저 복을 많이 쌓고 다시 삼세제불(三世諸佛)에 귀의 참회해서 업장을 녹이고 다시 부처님 말씀을 잘 새겨서 오매불망 잊지 앉게 된 연후에나 선방에 가서 참선 한다거나 남방에 가서 공부한다거나 하는 거지, 지 성질 못 이기고 세상 상대로 땡깡 부리는 걸 공부라 하지 못한다는 거… 좀 새겨 들으슈… 철 좀 드셔… 파리 마냥 여기저기 들러붙는 누구 누구들 말이요. 나이도 먹을만치 먹었으면 이제는 좀 나이값을 하셔야지…

    http://www.bibles.kr/?page_id=62

    참고자료 http://www.bulgyofocus.net/news/articleView.html?idxno=58407

    “Biography of Seongcheol” Wins Grand Prize at the 14th Buddhist Publishing Culture Award

    cde500a4cfb85786a1f54bb69b172638_1518159

    After having reviewed 110 books on Buddhism submitted by 34 publishers, the grand jury for the 14th Buddhist Publishing Culture Award – organized by the Central Directorate for Religious Affairs at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and hosted by the Buddhist Publishers Association – announced 10 Buddhist Books of the Year and 1 recipient of the Hyangsan Translation Award.

    “Biography of Seongcheol” is written by Kim Taek Geun, a journalist who remembered the Great Seon Master Seongcheol as “the one who travelled to the planet earth leaving the least amount of marks during his life, yet leaving the deepest fragrant.” The book was praised for tracing back to the Great Seon Master Seongcheol’s life and thoughts, successfully capturing the teachings and enlightenment, and ultimately reincarnating the Great Seon Master back to the world. “Biography of Seongcheol” is especially remarkable for bringing back to us the teachings of the Great Seon Mater 70 years after the reformation movement at Bong Am Sa temple and 50 years after the 100-day dharma sermon. Therefore, it was acclaimed as a much needed book that could guide us to the life of truth and the way to live happily with our neighbors in the age of chaos.

    The following is a summary of a lecture given by Kim Taek Geun regarding the “Biography of Seongcheol” titled teachings left by the Grand Seon Master Seongcheol at the 23rd Buddhist Forum. The lecture provided five great teachings by the Grand Seon Master Seongcheol including “Let’s live by Buddha’s law”, “Three-thousand prostrations”, ‘“Discourse of Sudden Enlightenment – Sudden Cultivation”, “Let’s take a good look at ourselves” and “Let’s pray for others and help them without them finding out”

     

    Religion is related to the thoughts after death and it is about obtaining eternal happiness through leaving the relative and finite world to enter the absolute and infinite world.

    Grand Seon Master Seongcheol also wandered in earlier part of his life seeking for the way to eternal happiness. At first, the young monk thought that the way could be found in the books. So, he read all kinds of books. However, the way never appeared to him. The way to eternal life and eternal life could not be obtained from the books. Then one day, his eyes were stuck on a line of sentence in the book, <Lecture on Vegetable Root Discourse (菜根譚)>.

    “I have a book made without paper or ink. Though there is not a single word in the book, the book always reflects a great light (我有一卷經 不因紙墨成 展開無一字 常放大光明.”

    Grand Seon Master Seongcheol experienced a moment of sudden understanding. Then he searched for books without words and made without paper and ink. He finally abandoned the world of words he faithfully worshipped. Teachings of Laozi came to his attention.

    “In studying, each day something is gained. In following Dao, each day something is lost. Lost and again lost. Until there is nothing left to do. Not-doing, nothing is left undone (爲道日損 爲學日益 損之又損 以至於無爲 無爲而無不爲)” (Laozi)

    In the Grand Seon Mater also quoted Wang Yangming in <100 Day Dharma Sermon>.

    “Because each and everyone has within an unerring compass, the root and source of the myriad transformations lies in the mind. I laugh when I remember that I was only searching outside following branches and leaves. When one realizes that there is neither sound nor scent on one’s own, this is the foundation for all within heaven and earth. But, people abandon their own limitless treasury and go door-to-door with alms bowl in hand like a beggar.”

    The quotation emphasizes the point that people are going around door-to-door begging for food from other people’s house forgetting the treasure vault within one’s own mind. Grand Seon Master Seongcheol admitted to a fact by quoting Wang Yangming that he was dragged around by words looking at the wrong places through reading a large volume of books of all ages and countries.

    Grand Seon Master Seongcheol, who searched for the books made without paper and ink, finally encountered Buddhism. One day, while passing a village Grand Seon Master Seongcheol received a book from an elderly monk. The book was <Song of Enlightenment证道歌> by Chan Master Yongjia.

    When the Grand Seon Master opened the book, it was as if a bright sun was shining light toward the way in the middle of the night. <Song of Enlightenment 证道歌> taught him that the way to eternal happiness does not lie in the words or books. Those who seek the way to eternal happiness from words or books are counting the sands under the sea. This was the story of the young man, Great Seon Master was, who sought for the truth.

     

    The mirror has never been polished to clean off the dust accrued from before,

    And today the mirror has been definitely cleaned.

    比來塵鏡未曾磨

    今日分明須剖析

     

    Tea teaching expresses that the fundamental nature of sentient beings is pure. However, the golden hue of wisdom has been draped with anguish and delusion. When we clear our mind, we are all originally Buddha. Buddha does not exist separate from us but exists within us. Shakyamuni Buddha was first to discover that all sentient beings are orignially Buddha. Finally, this was the moment when Grand Seon Master Seongcheol met Shakyamuni Buddha.

    Grand Seon Master Seongcheol realized that the treasure vault within oneself is the “mind”. However, he needed to learn the way to clear the mind of all the defilements. So, he began the Seon meditation. Piercing straight through the Hwadu, Grand Seon Master Seongcheol was able to see his true nature.

     

    After having read <Biography of Seongcheol>, Prof. Bae Jae Ho summarized the 8 major incidents of Grand Seon Master Seongcheol’s life as follows. Prof. Bae depicted Grand Seon Master Seongcheol’s life into eight phases following the Buddhist tradition: Lay-practice at Daewonsa Temple (유발수행), Renunciation of secular life to become a monk at Haeinsa Temple (퇴설출가), Enlightenment at Golden Hall of Donghwasa Temple (금당성도), Establishing Association for Practice at Bongamsa Temple (결사수행), Lone Practice at Seongjeonam Hermitage (동구불출), First Teaching at Gimlyongsa Temple (초전법륜), 100-Day Dharma Sermon at Haeinsa Temple (백일법문), Nirvana at Haeinsa (퇴설열반).

     

    In other words, the eight phases are achieving “In the waking state, one mind (動靜一如)” state of practice through reading the <Letters (書狀)> of Chan Master Dahui (大慧) at Daewonsa Temple, receiving the dharma name of Seongcheol (성철) from Seon Master Dongsan after joining the monastic life at Haeinsa Temple, attaining enlightenment at Geumdang Seon Center of Donghwasa Temple at the age of 29, establishing association for practice at Bongamsa Temple, practicing alone at Seongjeonam Hermitage without ever leaving for 10 years, teaching for the first time at Gimlyongsa Temple, giving dharma sermon for 100 days at Haeinsa Temple and entering into Nirvana at Haeinsa. Prof. Bae was able to summarize the life of the Grand Seon Master described in the book better that the author, myself.

     

    One could pose a question why Grand Seon Master Seongcheol read so many Buddhist books and considered them so precious. The answer lies in that the commentaries and theoretical background recorded in Tripitaka Koreana (팔만대장경) is regarded as an itinerary. It is a finger pointing at the direction of enlightenment and a traveller’s guide. Therefore, it is merely a type of prescription as stated by Shakyamuni Buddha. Since medicine cannot be obtained without a prescription, the prescription must be precious as well. This is the reason why Grand Seon Master Seongcheol always had the Buddhist sutras near him and considered them precious.

    http://www.koreanbuddhism.net/bbs/board.php?bo_table=0010&wr_id=625